워홀 뉴스

신규입국정지 당분간 지속. 선언해제 이후에도 변이 바이러스 경계

안녕하세요. 바나나워홀입니다.

일본 정부는, 21일 긴급사태 해제 이후에도 신규입국의 중지 조치를 지속할 방향으로 조정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원인은, 해외에서 들어오는 감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 확대가 끊이지 않고 있어, 국경대책을 완화할 경우 '4차 대유행'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변이 바이러스의 세계적인 확대에 따라, 정부는 현재 「특단의 사정」이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국가에서 오는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중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공항 검역 밖에서도, 변이바이러스의 감염이 끊이지 않고 발견되고 있어, 정부는 국내에서의 확산에 대해 경계를 하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긴급사태가 해제되더라도, 당분간은 국경 대책을 완화할 수는 없다.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해외와 일본의 사정의 차이는 정확하게 평가해야만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국경 대책 완화로 인한 경제 활동 재개보다, 감염 확대 방지에 중점을 둘 방침이라고 합니다.

>>특단의 사정이란?

>>원본 뉴스(일본어)

>>워홀뉴스 카테고리

워홀 교과서

우버이츠 교과서

워홀 뉴스

워홀 Q&A

-워홀 뉴스

© 2022 바나나 워홀 Powered by AFFINGER5